[몽골]꿈나무들이 가꿔가는 꿈나무 작은 숲

[현재 꿈나무 숲의 모습] [꿈나무 숲의 시작] 몽골의 수도인 울란바토르시에서 동쪽으로 130km 떨어져 위치한 바가노르구는 탄광회사에 의해 생겨난 곳이다. 바가노르구는 울란바토르시가 필요로 하는 석탄 수요의 90%, 국가 전체 석탄 수요의 68%를 공급하고 있어 아주 중요한 역할을 맡고 있는 특별한 곳이다. 올해는 바가노르가 구로 승격 된지 40년이 되는 해이다. 바가노르에 있는 탄광은 별다른 공기 정화시설없이 몇 십년간 채굴되다 보니 주민들은 석탄 먼지를 마시며 살아가고 정부와 탄광회사에서도 자연 회복과 주민들을 위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어 많은 문제들이 발생하고 있다. [열매맺은 나무들] 바가노르 아시안프렌즈 에서는 어린이들에게 자연환경을 보호하는 습관을 키워주기 위해 2016년부터 꿈나무 작은 숲을 만들어가고 있다. 꿈나무센터 아이들, 미용훈련학교 훈련생들과 함께 식목을 하여 꿈나무 숲에는 퍼플러, 버드나무, 비술나무, 우후린누드(블루베리 나무), 차차르간(비타민 나무), 소나무 등 다양한 유실수 나무들을 심었고 생존율 98%로 나무들이 잘 자라고 있다. 올해는 COVID19로 봉사의 발길이 끊어졌지만 매년 여름이면 서울여대 나눔여행팀, 인하대학교 인하온 팀 등 다양한 봉사자들이 꿈나무 작은 숲을 함께 가꿔주었다. [열매를 수확하는 꿈나무센터 아이들] [물 주러 갑니다] 또한 꿈나무 숲에 있는 비닐 하우스에서 직접 야채를 재

몽골 바가노르 지역 취약계층 코로나19 위기 극복 긴급 홈케어 서비스 프로젝트

코로나 19 대응 국경봉쇄 장기화로 경제위기 심화 6월 20일 현재 몽골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10여명이며, 사망자는 없습니다. 확진자의 90% 이상이 몽골 국적의 러시아 유학생이며, 나머지도 모두 해외 유입자로서 지역감염자는 없다고 합니다. 몽골은 중국의 접경국으로 코로나 19에 대해 잘 대응해 3월 초까지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아 코로나 청정국 지위를 유지해왔으나 3월 10일 최초 확진자(프랑스인)가 발생함에 따라 모든 국제선 항공편 운항 중단 및 외국인 입국제한 등 비상대응태세를 6월30일까지 연장 시행하고 있습니다. 유치원, 초⋅중⋅고교, 대학교, 학원 등은 9월 1일까지 휴교(유치원, 초⋅중⋅고교는 온라인 교육 진행중)입니다. 몽골은 다른 나라에 비해 코로나 19 대응에는 비교적 선방하고 있으나 최대 교역국인 중국에 대한 국경봉쇄 조치에 따른 광물 수출 중단 및 수입 화물 감소에 따라 경제상황이 매우 어렵습니다. 몽골은 보건의료 취약국으로서 코로나 19 위기의 장기화로 인해 보건 의료 분야의 위기상황을 넘어 식량, 생계, 교육, 경제 등 복지 전 분야에 걸쳐 다양한 문제가 발생하고 있습니다. 특히 국경 봉쇄의 연장조치로 생계 기반이 흔들리고 있으며, 사회적 안전망의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은 더욱 큰 위기를 겪고 있습니다. 대 중국 광물수출 중단으로 직격탄 맞은 바가노르 취약계층 몽골 수도 울란바토르에서 동쪽으

모금 캠페인
최근 게시물
Archive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Social Icon
  • unnamed (1)
  • unnamed
  • pho-20090518101004010700000107010000

     

우)04709 서울특별시 성동구 고산자로 269 (도선동 14) 신한넥스텔 1012호 l Tel. 02-2291-7971 ㅣ Fax. 02-2291-7973 

(사)아시안프렌즈 이사장 이남숙 ㅣ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1-664392 아시안프렌즈 | Email. asianfriends@hanmail.net

 

COPYRIGHT ASIANFRIEND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