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꿈나무센터] 한국에서 불어온 작은 바람이 되고 싶어요, 6기 활동가 양지원

안녕하세요. 몽골 꿈나무센터 6기 활동가 양지원입니다. 자기소개서를 쓰고 면접을 보고 활동가로 선정이 되고나서도 실은 앞으로 다가올 일 년의 몽골 생활이 막연하게만 느껴졌습니다. 2주간의 kcoc 교육을 받고 와 몽골에서 절 기다리고 있을 아이들의 사진을 찬찬히 살펴보다보니 몽골이 조금씩 선명하게 다가오네요. 한 번 더 ‘나는 왜 몽골에 가려고 하는 걸까’로 시작되는 질문을 떠올리며 kcoc에서 배웠던 교육 내용을 되새기고 일 년간 저를 지탱해줄 스스로와의 약속들을 풀어내보려 합니다. -처음 아시안프렌즈를 만났던 내 서툰 스무 살 *인도로 출국하기 직전의 모습 스무 살 ‘나눔여행’을 통해 열흘간 인도를 다녀오며 ‘아시안프렌즈’를 처음으로 알게 되었습니다. 사실 나눔여행을 신청할 당시만 해도 인도로 가는 게 환상적인 나라로의 여행이자 내가 가진 것을 나눠주고 오는 나눔 정도라고만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막상 인도로 가 아이들을 만나니 내가 여기서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또 무엇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고민이 들기 시작했습니다. 한국과는 다른 인도의 문화나 심리적인 거리 등에 대한 공부가 부족해 효과적인 교육을 진행하지 못했습니다. 또한 ‘교육’봉사를 한다고는 하나 일주일도 되지 않는 단기간에 얻을 수 있는 교육적인 효과는 너무나 미미했습니다. 물품을 나눠주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작은 다툼들을 보면서 스스로 자꾸만 작아졌습니다. 눈동자가

모금 캠페인
최근 게시물
Archive
Search By Tags
Follow us
  • Facebook Social Icon
  • unnamed (1)
  • unnamed
  • pho-20090518101004010700000107010000

     

우)04709 서울특별시 성동구 고산자로 269 (도선동 14) 신한넥스텔 1012호 l Tel. 02-2291-7971 ㅣ Fax. 02-2291-7973 

(사)아시안프렌즈 이사장 이남숙 ㅣ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1-664392 아시안프렌즈 | Email. asianfriends@hanmail.net

 

COPYRIGHT ASIANFRIENDS.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