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천 년 만에 세워진 학교, 인도 찬드라반·로티아나 마을학교🏫


아시안프렌즈는 불가촉천민이라는 이유만으로 교육과 복지 등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을 도와주고 있습니다.

찬드라반과 로티아나 두 마을에 마을학교를 세워 운영함으로써 아이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고,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기초영양식을 지원합니다.


찬드라반·로티아나 마을📍

인도의 수도인 델리에서 남쪽으로 약 480km 떨어진 곳에 로티아나와 찬드라반 마을이 있습니다.

이 마을은 불가촉천민들이 모여 사는 곳으로, 오르차 시내에서도 릭샤를 타고 더 들어가야 합니다.

인도는 카스트 제도를 통한 차별이 법적으로 금지되어있지만, 여전히 일상에 남아있기에 불가촉천민들은

사각지대에 놓여 제대로 된 생활환경을 제공받지 못한 채로 살아갑니다.

찬드라반과 로티아나 마을 사람들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주 소득원은 일용직이나 막노동, 양계장을 관리하고 받는 임금이며

그마저도 하루 3,600원(2017년 기준) 정도 밖에 되지 않습니다. 이 돈으로 한 가정이 살아야 하는 것이죠.

이러한 상황이다 보니 대부분의 아이들이 학령기임에도 학교에 다니지 못하고 있었습니다.

로티아나 마을의 경우에는 아이들의 부모님부터 조부모님까지 모두 학교에 다녀본 적이 없으며

선조부터 이 마을에 살았다는 이장님의 말에 의하면 로티아나 마을학교는 1,000년 만에 만들어진 학교입니다.

찬드라반의 경우, 2010년 11월에 아시안프렌즈에서 마을학교를 설립하여 후원금으로 교사월급을 지급하고,

한 달에 30만원 정도로 학교를 운영했습니다. 2012년부터는 인도 정부에 공립학교로 인정 받아

인근 교육청에서 정식 교사를 파견했고, 학교 건물도 신축했습니다.

2017년 기준으로 두 명의 선생님과 교장선생님 한 분이 학교를 맡고 계십니다.

로티아나의 경우, 학교가 세워지기 전까지는 아이들이 학교에 가려면 오르차 시내로 나가거나

찬드라반으로 가야했습니다. 그러나 거리가 멀어 등하교를 하는 동안 아이들이 범죄에 노출될 수 있어

학교에 갈 수 없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렇게 오랜 기다림 끝에 2017년 1월에 마을학교가 개교를 했습니다.

닭장을 개조하여 만든 한 칸짜리 학교이고, 아직 정부의 정식 인정을 받지는 못했지만,

로티아나 사람들은 아이들이 꾸준히 교육받을 수 있기를 바라고 있습니다.

아시안프렌즈는 두 학교에 학습기자재, 학용품, 의약품과 하루 한 끼 기초영양식 등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교육(교과목, 위생)✍

학교에서는 힌디어, 영어, 수학, 예절 등 기본 교과목들과 생활습관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그 전까지 아이들은 힌디어를 말하거나 듣을 수만 있었습니다. 하지만 이제는 글을 읽고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글을 읽고 쓸 수 있게 되면 인근 도시에서 일자리를 구할 수도 있기 때문에 문맹에서 벗어나는 것은 중요합니다.

코로나 이전에는 겨울마다 대학생 봉사단을 파견하여 팔찌 만들기, 국기 그리기, 배지 만들기 등

다양한 예체능 활동을 진행했으며 손씻기, 양치질 같은 위생 교육 프로그램들도 진행했습니다.

서울여대 기독교학과 학회 '예그리나'의 경우, 희망공책과 에코백 전달, 여성 위생 프로젝트 등을

아시안프렌즈와 함께 진행했습니다.


예그리나와 함께 진행한 프로젝트 중 하나인 오르차 여성 위생 프로젝트는

여성들에게 위생적인 월경 처리의 중요성을 알려주는 활동이었습니다.

인도의 총 여성 인구 중 생리대를 사용하는 여성 인구는 단 12% 라고 합니다.

많은 여성들이 경제적 이유 때문에 더러운 헝겊, 나뭇잎, 곡물껍질, 톱밥 등으로 생리대를 대체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비위생적 방법은 인도 내 생식기 질환의 원인으로 약 7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예그리나와 아시안프렌즈는 2017년 2월에는 인도의 여성인권 전문가를 초빙하여

'나의 몸을 소중하게' 라는 주제로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위생과 월경 관련 지식에 대해 교육했습니다.

또한, 희망 면생리대를 오르차 여성들과 함께 제작하여

여성들이 위생적인 생리대를 사용할 수 있도록 독려했습니다.

2020 1월에는 여성위생용품을 소개하고 사용 방안을 알려주는 시간을 가졌고,

위생용품을 전달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신체 자화상 그리기를 통해 여성들이 자신의 신체를 불결하거나 불편하게 받아들이지 않고,

긍정적이고 소중하게 인식할 수 있도록 노력했습니다.


영양(기초영양식, LUNCH BOX)🥗

오르차 지역 아이들은 영양결핍과 영양불균형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아시안프렌즈는 하루 한 끼 기초영양식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기초영양식은 바나나, 오렌지 같은 제철과일과 사모사(인도식 만두), 우유, 계란 등으로

아이들에게 부족한 영양소를 고려하여 구성하고 있습니다.


인도는 코로나19로 인해 많은 피해를 입은 나라 중 하나로, 국가 봉쇄령이 내려지기도 했습니다.

통행을 자유롭게 할 수 없게 되면서 일용직이나 막노동으로 생계를 이어가던 많은 이들이 일자리를 잃었습니다.

찬드라반과 로이타나 마을 사람들도 예외는 아니었습니다.

봉쇄령이 풀리기 전까지 학교는 문을 닫았지만, 현지 활동가를 통해 매일 LUNCH BOX를 제공하여

아이들이 굶주림에 시달리지 않도록 도왔습니다. 또한, 생활에 꼭 필요한 짜파티 가루, 사브지(채소 요리), 소금

그리고 노인들에게 마스크를 제공하여 생활이 유지되고, 방역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했습니다.


놀이터 설치🌈

예그리나 학생들과 함께 2020년 1월, 버려진 양계장을 활용하여 놀이터를 만들었습니다.

예그리나 학생들과 마을의 아이들이 직접 수치를 재고, 청소를 하고, 외벽을 칠하고,

내부에 플라잉 요가 천과 놀이기구를 설치하는 등 놀이터를 만드는 전 과정에 참여했습니다.

아이들이 직접 본인들의 손으로 공간을 꾸민 만큼 놀이터는 단순히 놀이공간을 넘어서

아이들의 꿈과 희망이 담겨 있는 곳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인도의 경우에는 매일 같이 한 끼 영양식을 제공했다는 연락이 사진과 함께 오긴 하지만,

몽골만큼 다양한 현지 소식을 접하기는 어렵습니다.

그럼에도 마을 사람들 역시 교육에 대한 의지가 있고, 현지 활동가분도 최선을 다해

아시안프렌즈와의 활동에 참여해주시고 계십니다.


천 년 만에 세워진 학교가 쉽게 문을 닫지 않도록, 찬드라반과 로티아나의 아이들이 꿈을 키워갈 수 있도록

함께 해주세요😊



📌아시안프렌즈와 함께 하고 싶으시다면?






📌 아시안프렌즈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 아시안프렌즈의 이야기가 궁금하다면?




Featur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