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금]영하40도 겨울을 석탄 한자루로 버티는 바가노르 아이들

모금함: https://happybean.naver.com/donations/H000000180367


영하 40도까지 내려가는 몽골의 매서운 겨울 추위 몽골의 9월은 이미 낙엽이 지고 쌀쌀한 바람이 부는 가을의 한가운데에 있습니다. 지난해에는 9월에 첫눈이 내리기도 했지요. 누군가에게는 가슴을 설레게 하는 첫눈이지만 이듬해 3월, 길게는 5월까지 눈 덮인 모습만 봐야 하는 몽골 사람들에게 첫눈은 무지무지하게 매서운 추위와 싸우며 버텨야 하는 시련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푸르고 드넓은 자연, 파란 하늘, 끝없이 펼쳐진 초원을 가진 몽골. 하지만 이 푸른 계절은 1년 중 3〜4개월 정도만 지속되고 짧은 봄, 가을 이외에는 영하 20〜40도를 넘나드는 혹독한 겨울이 계속됩니다. 털모자, 목도리, 무릎까지 올라오는 방한 부츠, 두터운 외투, 털장갑으로 꼭꼭 감싸지 않으면 겨울을 나기가 참으로 고통스럽고 힘듭니다.

가난해서 더더욱 혹한의 추위가 견디기 힘든 사람들 몽골의 수도 울란바타르에서 동쪽으로 130km 정도 떨어진곳에 위치한 바가노르는 인구 2만 9천여명의 탄광 소도시입니다. 몽골은 최근 현대식 아파트도 많이 생기며 발전하고 있습니다. 아파트에는 대형 파이프를 설치해 온수와 난방 공급이 되고 있지만, 도시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바가노르에는 아직도 캔버스 천과 펠트, 밧줄로 만들어진 전통 가옥 게르에서 생활하고 있는 사람들이 많습니다. 바가노르는 1〜5 구역으로 나뉘어 있는데, 이중 2,4,5 구역은 유목생활 실패로 인한 저소득층 취약계층이 밀집되어 있습니다. 게르에는 난방, 수도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않아 혹한의 추위를 견디기 위해 석탄을 때서 난방과 취사를 합니다.




따뜻하게 자고 일어나고 싶어요. 석탄을 때면 금방 게르 안은 따뜻해집니다. 하지만 불이 꺼져가면 금방 다시 추워져 게르에 식구들이 있을 때는 석탄을 계속 사용해야 합니다. 취약계층 지원금으로 생활을 힘겹게 이어나가고 있는 가정은 석탄을 구입하는 것이 큰 부담입니다. 특히 코로나19로 일자리를 잃은 가정이 늘어나면서 석탄은 커녕 당장 먹을거리조차 걱정해야 하는 형편입니다. 석탄을 구입하지 못한 사람들은 폐타이어나 쓰레기 등을 태워 겨울을 보냅니다. 파란 하늘은 온데간데 없고 게르촌도 검은 연기로 가득합니다. 아시안프렌즈는 몽골 바가노르에 2013년부터 청소년꿈나무센터를 개관하여 운영해오고 있습니다. 방과 전·후 교육, 영양식 지원, 기초생활 필수품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아이들의 건강한 성장을 돕고 있습니다. 꿈나무센터 아이들은 긴 겨울에 따뜻하게 잠을 자고 일어나는 것이 소원이라고 합니다.

2천원이면 석탄 한 자루를 살 수 있어요. 우리돈 2천원이면 몽골에서 석탄 한 자루를 살 수 있습니다. 한 가정이 1~2일 동안 따뜻하게 자고 일어나는 데 충분한 비용입니다. 청소년꿈나무센터 35명의 아이들에게 75자루(약 5달 분량)를 선물하여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자 합니다. 여러분의 손길이 몽골 아이들의 건강하고 따뜻한 겨울나기에 큰 도움이 됩니다. 코앞으로 다가온 겨울을 앞두고 몽골 바가노르 아이들에게 따뜻~한 크리스마스를 선물하는 산타가 되어주셔요.



Featured Posts
​공지사항
Archive
Follow Us
  • Facebook Basic Square
  • 2015-04-01 15;21;06.P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