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미용직업훈련학교] 꿈이 이루어져서 무척 행복합니다 - 1기 교육수료생 90% 자격증 취득, 4명 미용실 취업


한국은 가을로 들어서기 시작하는 9월, 몽골은 완연한 가을을 맞이했습니다.

몽골 미용직업훈련학교에서 보내 온 가을 바람같이 시원한 9월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5월 중순 첫 수업을 시작한 1기 교육생들은 3개월간의 미용교육과정을 마쳤습니다. 교육을 통해서 교육생들에게 소중한 변화가 나타났습니다. 교육생들은 머리감기 부터, 파마, 염색, 커트 등 전문 미용 실력을 갖게 되었을 뿐 아니라, ‘나도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얻고 '꿈'을 갖게 되었습니다.

1기 교육생 20명 중 14명이 몽골 국가자격증 시험에 합격하고, 이 중 4명이 울란바토르와 바가노르 미용실에 취업하는 결실을 맺었습니다.

▲ 바가노르 미용직업훈련학교 1기 교육생 20명 중 14명이 미용자격증을 취득하였습니다.

3개월간 미용 이론과 실기를 배우고 연습해 온 20명의 1기 교육생 수료식이 지난 8월 31일 진행되었습니다. 당당하고 떳떳한 엄마가 되고 싶다는 교육생들의 간절한 소망처럼 이들의 앞날에 좋은 소식이 있기를 바래봅니다.

▲ 1기 수료식 기념촬영

▲(가운데) 교육생 어트껑자르갈

▲수료식을 마치고 다같이 헤를렝강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교육생 동기들은 평생을 같이 할 친구가 되었다고 합니다.

수료식에 앞서 8월 3째주에는 미용자격증 취득 시험이 있었습니다.

이틀에 걸쳐 진행된 이론 시험과 실기시험에서 교육생들은 긴장된 모습을 보였지만 수료생 15명 중 14명이 미용자격증을 취득하는 쾌거를 거두었습니다.

▲ 몽골 미용협의회 주관 몽골미용(국가)자격증 시험 - 필기시험 중인 학생과 시험감독관

▲ 실기시험을 보는 15명의 수료생

자격증 취득 후 얼마되지 않아서 교육내내 가장 성실한 학생중 한명이었던 요승쯩(남, 22세)이 울란바토르 미용실에 취업이 되었다는 기쁜 소식을 전해왔습니다. 20대 가장으로 자녀가 2명있지만 직업을 구하지 못해서 전전긍긍했던 교육생 오승쯩의 빠른 취업소식은 다른 교육생에게도 희망을 갖게 하였습니다.

요승쯩과 1주일차 간격을 두고 바가노르 미용실에 취업한 22세의 설렁거는 고등학교 중퇴 이후 일을 하고 싶어도 구할 수 없었지만 미용자격증을 취득한 후 정규직 미용사로 일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9월 초 연이어 오랑자야(여,24세)와 타미르(여, 32세)도 바가노르 미용실에 취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이들은 미용기술을 배우고 자격증을 취득할 뿐만아니라 남들과 소통하고 사회적인 관계를 쌓으며, 팀워크와 협동심을 배울 수 있었다고 합니다.

미용설렁거와 오랑자야의 생생한 인터뷰를 아래에 담았습니다.

[설렁거]

어머니가 바가노르 미용직업훈련학교 교육생 모집 광고를 보시고 알려주셔서 교육에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제가 어렸을 때부터 미용에 관심있다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다. 저는 아주 어렸을때부터 미용사가 되는 것이 꿈이었습니다. 종종 옆집에 사는 어린 아기 머리카락을 마음대로 잘라주곤 했었답니다.

미용교육을 받고 미용자격증을 취득한 것은 너무나도 큰 영광입니다. 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대학교를 포기했던 제가 미용사가 되는 것은 이룰 수 없는 꿈 같았습니다.

꿈이 이루어져서 무척 행복합니다.

교육 기간 내내 무척 좋았습니다. 3개월이라는 짧고도 긴 시간 동안 또래들과 어머니들과 같이 교육을 받으며 평생 함께 할 친구들이 생겨서 좋습니다. 저희는 교육이 끝난 후에도 바가노르에서 가끔 만나며 미용훈련학교에 와서 이야기를 많이 나눕니다.

가발에 연습하다가 처음 직접 사람의 머리카락을 만지게 되었을때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갈수록 재미가 있었습니다. 교육이 끝나고 시험날에 몽골미용협의회장님이 제가 염색하는 것을 보시고 칭찬해 주셨던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미용학교 에르뎅 선생님의 소개로 바가노르에 있는 벨라1 미용실에 취업을 하게 되었습니다.

아직도 실감이 나지 않지만 자격증을 취득 한 후 새로운 사람들과 만나고 직장동료도 생기고 아주 좋습니다. 경제적인 변화도 생겼습니다. 이런 교육을 바가노르에서 하게 해주신 분들게 감사드립니다. 저는 앞으로 더 큰 기대를 합니다. 꼭 유명한 미용사가 될 것 입니다.

▲ 바가노르 벨라1 미용실에 취업한 설렁거의 일하는 모습

[오랑자야]

저는 TV광고를 통해서 바가노르 미용직업훈련학교를 알게 되었습니다. 어머니가 미용사이기 때문에 어렸을때부터 미용에 많은 관심이 있었고 미용실에서 자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3개월 동안 교육을 받으면서 친구들도 많이 생겨서 무척 좋습니다. 울란바토르 미용실 탐방은 새롭고 좋은 경험이었습니다. 어머니가 손님의 머리를 만지는 모습을 보고 자란 제가 직접 사람의 머리를 한다는게 실감이 나지 않았습니다.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할 수 있다는 것은 무척 좋은 것 같습니다. 하고 싶은 것을 할 수 있었기 때문에 교육기간내내 늘 행복했던 것 같습니다.

저는 어머니가 일하고 있는 미용실에서 얼마전 일을 시작했습니다. 자녀들은 아침 8시에 유치원에 보내고 5시까지 일을 합니다. 일을 하고부터 경제적인 변화가 생겼습니다. 제가 직접 벌은 돈으로 유치원에서 돌아온 아이들에게 간식과 장난감을 사 줄수 있어서 정말 기쁩니다.

아직은 초급 미용사이지만 앞으로는 실력이 뛰어난 미용사가 될 것입니다.

미용사가 되고 싶었지만 바가노르에는 미용학원이 없었습니다. 바가노르에서 이런 교육을 받고 자격증을 취득할 수 있었던 것은 큰 기회였던 것 같습니다. 바가노르 지역 젊은 사람들에게 배울수 있는 기회를 주고 일을 할수 있게 해주셔서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 바가노르 세트겜쯔미용실에서 일하고 있는 오랑자야

1기 교육생들의 변화된 모습은 얼마 전 시작된 2기 교육생들에게 큰 도전이자 모범이 되고 있습니다. 이제 막 싹을 틔우기 시작한 희망의 씨앗들이 잘 자라나서 행복의 열매를 맺을때가지 많은 응원과 격려 부탁드립니다.

▲ 2기 교육 모습


조회 0회

우)04709 서울특별시 성동구 고산자로 269 (도선동 14) 신한넥스텔 1012호 l Tel. 02-2291-7971 ㅣ Fax. 02-2291-7973 

(사)아시안프렌즈 이사장 이남숙 ㅣ후원계좌: 우리은행 1005-301-664392 아시안프렌즈 | Email. asianfriends@hanmail.net

 

COPYRIGHT ASIANFRIENDS. ALL RIGHTS RESERVED.